[번역괴담][2ch괴담][819th]불단 속 흰 얼굴 > 키즈톡톡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키즈톡톡

자유 [번역괴담][2ch괴담][819th]불단 속 흰 얼굴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더빙걸 댓글 0건 조회 4,209회 작성일 17-02-03 06:11

본문

4살이 될 때까지, 밤에는 할머니댁에 맡겨지곤 했다.




밤에는 할머니와 나란히 잤는데, 그 방에는 돌아가신 할아버지 불단이 있었다.




이상하게 그 방에서 자다 깨면, 꼭 가위에 눌렸다.










그때마다 매번 불단 문이 조금 열려 있어, 안에서 누군가가 이쪽을 바라보는 게 느껴졌다.




문에 손을 대고, 흰 얼굴을 반쯤 내민 채 쳐다보는 것이다.




처음에는 할아버지일 것이라 생각했다.










할머니가 불단을 향해 [할아버지...] 라고 부르던 걸 봤었으니까.




하지만 그 얼굴은 자세히 보니 아이 같았다.




내 쪽을 보며, 희미하게 웃고 있는 흰 아이 얼굴.










그런 것을 보면서도, 나는 별 생각 없이 4살 때까지 그 방에서 잠을 잤었다.




할머니는 내가 11살일 무렵 돌아가셨다.




잘 기억나지는 않지만, 무슨 병이 원인이었다.










반년 정도 입원해 계셨는데, 병문안 때는 생각보다 건강해 보이셨었다.




하지만 갑자기 상태가 나빠지더니 이틀을 넘기치 못하고 숨을 거두셨다.




그럼에도 스스로 임종을 맞이하는 건 느끼셨던 걸까.










죽기 직전에 [겨우 할아버지에게 돌아갈 수 있겠구나...] 라고 말해, 주변 사람들이 무척 곤혹스러워했다고 한다.




할머니는 상태가 나빠짐과 동시에 혼수상태에 빠졌었다.




친척들은 교대로 병실을 지켰지만, 마지막 순간 간호하고 있던 건 우리 어머니였다.










그런데 어머니 말로는, 그때 할머니 모습이 조금 이상했다고 한다.




어머니는 병실 침대 옆에서 책을 읽고 있었다고 한다.




그런데 어쩐지 누가 부르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, 할머니 쪽을 바라봤다.










그러자 혼수상태일 터인 할머니가 눈을 뜨고 있었다.




눈도 깜빡 않고, 가만히 천장을 바라보고 계시더란다.




어머니가 말을 걸려는 순간, 할머니의 입이 움직였다.










[너, 할아버지를 어디에 보낸거냐.]




평생 할머니를 보아온 어머니도 그제껏 들은 적 없는, 낮고 한서린 목소리였다.




어안이벙벙해 있던 어머니가 정신을 차리자, 할머니는 이미 눈을 감고 계셨다.










그리고 반나절 뒤, 할머니는 저세상으로 향하셨다.




할머니는 천장이 아니라 그 흰 얼굴을 계속 보고 계셨던게 아닐까.




지금 생각해보면 그런 느낌이 들어 오싹해진다.





출처: http://vkepitaph.tistory.com/1172 [괴담의 중심 - VK's Epitaph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  • 게시물이 없습니다.

회원로그인

접속자집계

오늘
5,904
어제
6,570
최대
38,753
전체
14,808,281

그누보드5
Copyright © kidszzanggame.com. All rights reserved.